KakaoTalk_20190523_140725537.png

이사장 : 손봉호 

전    화 : 02-564-5990 | 팩스 : 02-564-5991

주    소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총회회관 601호 (우)06177

​이메일 : ilga@ilga.or.kr

  • 일가재단 페이스북

​일가재단 페이스북

Designed by Wixweb

제27회 일가상

농업부문

유재흠
하서미래영농조합 상임이사

“친환경 농업과 협동경영을 실천하며 귀농인과 차세대 농업인을 교육하고 지역공동체 발전에 기여”


유재흠 상임이사는 1992년 전북 부안에 귀농하여 25년간 친환경 농업에 종사하며 안전한 먹거리의 생산과 공동체 정신을 기반으로 한 협동경영으로 지역농업 발전에 헌신하고 있다. 개인의 능력이 고도로 발휘되는 협업적이고 기업적인 농사, 오염을 최소화하고 자연이 순환되는 농사에 대한 생각과 비전을 가지고 100년 계획을 세우며 힘찬 미래를 설계 중이다.
유재흠 상임이사는 2004년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자에게는 소득향상을 목적으로 ‘하서미래영농조합’을 조직하여 친환경 유기 농업을 실천하고 있다. 하서미래영농조합의 경작면적은 50만평(약165ha) 규모로 주요 작물은 벼, 밀을 비롯하여 보리, 양파, 고추, 감자 등이며 재배한 농산물을 아이쿱생협에 공급하는 안정적 유통판로를 확보하여 연 10억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수년간의 시행착오 끝에 최적화된 밭작물의 친환경 재배법을 개발하여 이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여 영농교재로 활용하고 있으며 밭작물 작목을 확대 중이다. 부안군 학교급식센터를 추진하고 지역사회의 유관 기관들과 연계하여 노동과 기술의 최적화를 통한 새로운 농업경영모델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다양한 방식의 교육과 친목 행사, 친환경 농업기술 워크솝 등을 하며 전라북도와 함께 ‘디딤돌청년협업농장’ 프로그램으로 청년 귀농자들의 정착을 돕
고 있다.
유 상임이사는 지역 공동체의 회복과 농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적어도 100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미래 설계를 위해 후계인력의 육성을 핵심과제로 삼고 있다. 2세대 농업인과 귀농인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농업 구조 재편으로 널리 적용될 수 있는 좋은 영농모델 구축에 힘쓰고 있다. 아들(유수현)은 현재 군복무 중으로 대를 이어 농업에 종사할 예정이며 아내(임덕규)는 여성농업인 센터를 운영하며 여성과 아동, 다문화 가족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지역주민
이 중심이 되어 역사와 문화, 지역자원 가치를 보존하고 활용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주민주도형 사업인 ‘하서선사 문화권 슬로공동체’ 추진위원장에 선임되어 활동 중이다.
유 상임이사는 개척정신과 실천력을 바탕으로 후계 농업인과 귀농인을 주축으로 하는 새로운 지역 농업 체계를 모색함으로써 농촌에 유입되는 청년계층에 적용 가능한 대안을 제시하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향한 희망을 전하고 있다.

학력 및 주요 경력, 특허 출원

1991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졸업
2005∼2006 전농 전북도연맹 정책위원장
2005∼2006 아이쿱생산자회 이사
현재
2004∼ 하서미래영농조합법인 상임이사
2009∼ 부안군우리밀영농법인 상임이사
2014∼ 하서슬로공동체 추진위원장
2005∼ 아이쿱생산자회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