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90523_140725537.png

이사장 : 손봉호 

전    화 : 02-564-5990 | 팩스 : 02-564-5991

주    소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총회회관 601호 (우)06177

​이메일 : ilga@ilga.or.kr

  • 일가재단 페이스북

​일가재단 페이스북

Designed by Wixweb

생애 및 활동

"한 손에는 성경을, 한 손에는 괭이를" 

일가 김용기 선생은

개척자이십니다.

일가 김용기 선생은 한손에는 성경을, 한손에는 괭이를 드시고

한 평생 황무지 개척을 위하여 자신을 희생하시며, 

​나라의 영광된 미래를 위해 사신 분입니다. 

일가 김용기 선생의 이상촌운동은

조국 근대화의 원류

일제하에서는 농민 의식 개혁과 농촌의 발전을 위한 조국 광복을 위해 애쓰셨고, 해방 후에는 사회 교육 및 민족 운동에 힘쓰시는 한편 

농촌사회를 포함한 한국 사회의 근대화와 신앙의 생활화 운동에 생애를 바치신 분입니다.

우리 민족의 정신을 일깨워 미래를 준비하고 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개척적이고 진취적인 일꾼들을 길러내기 위해 

'가나안농군학교'를 설립하셨습니다.

개척정신은 시대를 초월하여 우리 모두에게는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비전을

​소위된 이웃들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주는 변치않는 삶의 정신이며 가치입니다.

1909

9월 5일 경기도 양주군 와부면 능내리 봉안 마을에서 출생

1929

광동학교 졸업

1931

봉안 이상촌 운동 건설 착수(~1945)

* “흙과 농촌을 지키라”는 선친의 유훈과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는 모친의 신앙지도로 “민족 구원의 대도를 걸으라”는 몽양 여운형선생의 가르침을 잊지 않고 동지 여운혁 장로와 함께 "조국이여 안심하라"라는 원대한 꿈을 가지고 고향에서 ‘봉안 이상촌 운동’을 건설하였음. 이로부터 해방이 될 때까지 일제에 대한 농민저항운동을 계속하며 이상촌 운동과 독립운동을 끊임없이 전개 함

1936

'봉안 청년회' 조직, 야학 개설(농업, 민족정신, 생활개선, 교양교육 등)

1946

농민운동 연구 및 준비작업을 위해 경기도 고양군에 ‘삼각산농장’ 개척 (~1949)

1950

경기도 용인군에 ‘에덴농장’ 개척

*복민운동의 전개는 올바른 교육에서 비롯된다는 데에 뜻을 누어 농민자녀를 위한 중학교와 농업기술교육기관인 ‘복음농도원’을 세움

1952

경기도 용인군에 ‘에덴향’ 개척(~1954)

1954

경기도 하남에 가나안농장 개척(현 제1가나안농군학교의 모태)

*지금의 경기도 하남시 풍산동 황산마을에 가나안교회를 세우고 가나안 농장을 개척. 인근지역을 순회하며 신앙심, 민족정신, 경제자립정신을 일깨워주는 신앙부흥운동과 농민운동을 전개함

1962

농촌지도자 양성을 위한 가나안농군학교 설립

*책임있는 농촌사회지도자 양성을 위해 경기도 하남시의 농장 안에 ‘제1가나안농군학교’를 세움

​* 제1가나안농군학교는 정부의 보금자리주택사업으로 2014년 10월 경기도 양평균 지평면으로 이전하여 개교

1966

라몬 막사이사이상(사회공익부문)을 수상하였다.

*“기독교 말씀의 원리를 실상황에 적용하여 농업을 개선하였으며, 농경생활에 새로운 기쁨과 존엄성을 불러일으킨 산 교재가 되었다”는 공로가 인정됨

1968

「가나안으로 가는 길」 펴냄 

1973

제1회 인촌문화상·새마을 춘장 협동상 수상

​「심은대로 거두리라」 펴냄 

강원도 치악산 기슭에 제5차 개척지 (신림농장) '제2가나안농군학교'를 세웠다.

​ *제2가나안농군학교는 현. 가나안농군학교(원주)이다.

​<재단법인 가나안복민회>를 설립하여 복민운동의 기반을 확보하였다.

1978

필리핀 세이비어 대학으로부터 명예박사학위 수여 

*흙과 농촌에 바친 일가 선생의 공로를 인정 받음

​「그분의 말씀 따라」 펴냄

1982

‘가나안농군학교’를 통해 영농후계자 양성교육을 확산시키는 한편, '복민훈련원’을 설립하여 성직자, 대학생, 중․고등학생, 교회청년들의 교육 강화

1988

8월 1일 별세 - 우리나라 최초의 농민장

*농민단체를 비롯한 24개 단체들이 참여한 우리나라 최초의 ‘농민장’으로 장례를 치루었으며, 선생이 미리 마련한 가족묘역의 지정된 반 평 묘지에 묻힘